[음악도시 인천으로 가는 여정] 3. 음악도시 인천, 지속가능한 음악생태계 기반 구축을 기대하며

by 이용선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제1부위원장

생활음악·산업·축제 조화로운 육성
지역 뮤지션 활동 기반 활성화 필요

인천시는 지난 12월 음악도시 인천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이는 생활음악·음악산업·음악축제의 조화로운 육성·지원을 위한 종합적 마스터플랜으로 시민문화향유 확대, 지역음악인의 활동기반 조성 및 음악 도시로서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5개년 계획이다.

인천이 음악도시 정책을 수립하게 된 것은 역사적 배경에 기반을 두고 있다. 인천은 과거 부평미군부대 애스컴을 통해 다양한 장르의 대중음악이 유입되었고 국내 대중음악인들의 주요 활동무대이기도 했다. 올해로 제16회를 맞이하게 되는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등 음악축제의 개최도 이러한 기반의 하나이기도 하다.

그러나 오랜 기간 이어지고 있는 대규모 음악축제가 대중음악 유입의 전초기지로서 인천의 역사성을 잇고 지역 음악산업과 음악생태계 기반을 구축하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하기는 어렵다. 실제로 음악도시 인천 마스터플랜을 통해 보고된 문화체육관광부의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8년 기준 음악제작업, 음악공연업, 음반도소매업 등 인천의 음악산업 관련 사업체수는 총 45개로 전국 2664개의 1.6%로 나타나 인구수가 유사한 부산 88개소(3.3%), 대구 64개소(2.4%)에 비해서도 적은 편이며 음악산업 업종별 매출액 현황은 더욱 열악해 2018년 기준 318억원으로 부산 1136억원, 대구 1386억원에 비해 매우 낮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문 연구용역과 민관협의체 회의 등 체계적인 검토 과정을 통해 수립된 음악도시 인천 마스터플랜에 거는 기대는 클 수밖에 없다. 이 계획은 2019년 인천연구원의 ‘음악도시 조성방안 정책연구’를 바탕으로 2020년 음악도시 TF팀을 신설하고 33명의 전문가와 유관기관 등으로 ‘음악도시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총 18회의 회의를 거쳐 수립됐다.

그러나 이렇게 수립된 음악도시 인천 마스터플랜은 총 39개 사업에 3544억원의 예산 대부분을 대규모 공연장 설립 예산으로 편성됐다. 오페라하우스 건립 2200억원, 인천문화예술회관 리모델링 333억원, 연수문화예술회관 건립 98억 등 2637억원이 음악 공연장 확충에 편성되었고 마스터플랜 총 사업비 3544억원의 74%를 차지한다. 반면 음악공연장 확충 사업에 포함된 ‘작은 민간 음악공연장 활성화 사업’에는 21년 7000만원, 22년 7000만원 등 5년간 총 4억4000만원이 포함되어 대규모 공연장 설립에 예산이 집중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총 사업비의 74%가 음악 공연장 확충으로 수립된 음악도시 인천 마스터플랜에 대해 많은 전문가는 기대와 함께 우려를 표명한다. 실제로 필자가 대표로 있는 의원연구단체인 ‘인천문화예술체육진흥연구회’ 토론회에서도 이에 대한 의견이 많이 개진되었다.

특히 라이브클럽이나 음악카페 활성화 및 확충을 통해 지역 뮤지션들이 활동할 수 있도록 거점화하여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음악을 통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음악생태계 조성이 더욱 강화될 필요가 있다는 것이 토론회에서 공통으로 제시된 의견이었다. 이 밖에도 인천음악도시의 정체성과 관련하여 다양한 음악 장르 중 선택과 집중을 할 수 있는 타깃 설정의 필요성, 시민의 공감대 형성, 민관 거버넌스 구축, 음악산업과 관광을 연계할 수 있는 상품개발, 음악도시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반마련을 위해 관련 조례제정 등 보완되어야 할 의견도 많이 제시됐다.

이제 음악도시 인천 마스터플랜 사업의 5개년 중 1차년도의 절반이 지났다.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 진행된 사업들을 점검하여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필요하다면 계획을 수정하는 등 적극적인 사업관리를 해야 할 때다. 음악제작업, 음악공연업, 음반도소매업 등 인천의 음악산업 관련 사업체가 확대되고 음악관련 매출도 늘어나는 등 지속가능한 음악생태계를 조성하는 기반 마련으로 이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음악공연을 즐기기 위해 홍대, 이태원이 아닌 인천으로 가야 하는 날이 오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출처 : 인천일보(http://www.incheonilbo.com)

http://www.inche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11228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